빌라114

메인메뉴

언론보도

수도권 집값 열기, 지가로 확대…7월 지가 상승률 10년 만에 최대

수도권 집값 열기가 지가로 확대됐다. 7월 전국 지가변동률은 0.403%로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.<연합뉴스> [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]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들썩거린 집값이 땅값까지 확대됐다.

17일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7월 전국의 지가변동률은 0.403%로 2008년 8월 이후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.

지가변동률은 감정원이 전국의 토지 표본 8만 필지의 시세를 분석해 산출한다.

1∼7월 누적 변동률은 2.458%로 2.5%대에 근접했다. 7월 지가변동률은 지역별로 수도권이 0.456%로 지방의 0.312%보다 높았다.

서울은 0.563%를 기록하며 땅값이 많이 뛴 가운데 여의도·용산 개발 수혜지로 꼽힌 용산의 지가 상승률은 전국 시군구 중 가장 높은 1.174%를 기록했다. 이어 강남구(0.692%), 마포구(0.684%), 서초구(0.683%), 영등포구(0.651%), 성동구(0.613%), 동작구(0.602%) 등 순으로 지가 상승률이 높았다.

지방에서는 세종시가 지가변동률이 0.810%를 기록하며 땅값 상승세가 두드러졌다. 제주(0.526%)와 부산(0.507%) 등도 전국 평균 대비 높은 지가 상승률을 보였다.

7월 전국 토지 거래량은 27만277필지로 6월 25만4549필지 대비 6.9% 증가했다.

7월 서울 거래량은 3만3784필지로 6월 2만3977필지에 비해 40.9% 올랐다.박상길기자 sweatsk@dt.co.kr

0

추천하기

0

반대하기

첨부파일 다운로드

등록자빌라 114
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Google+ 공유
  • 인쇄하기
 
스팸방지코드 :